잔잔한 바다와 함께하는 힐링의 하루

오늘은 잔잔한 바다를 향해 떠난 힐링의 하루였다. 처음으로 일어나는 태양의 따뜻한 햇빛이 창문을 통해 들어와서 내 얼굴을 부드럽게 적시고 있었다. 나는 점점 잠에서 깨어나 조용한 아침을 즐기기 위해 느긋하게 일어났다.

창문을 열어보니 신선한 바다의 공기와 함께 조용한 파도 소리가 내 귀에 들려왔다. 이날을 위해 준비한 산책복을 입고 바닷가로 나갔다. 발 닿는 모래 속에 구슬같은 조개껍질들이 흩어져 있었고, 파도가 갈고리 모양을 만들어 계속 충돌하고 있었다. 그 모습이 하나씩 내 안에 각인되듯 나에게 평온함을 전해주었다.

바다에서 해변을 따라 산책하며 눈 앞의 풍경을 즐겼다. 귀여운 갈색 강아지가 주인과 함께 놀고 있는 모습이 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아지는 날 보자마자 살랑살랑 꼬리를 흔들며 내게 다가와서 살랑살랑 입을 껴서 날 반겨주었다. 강아지와 함께 해변을 따라 뛰놀며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저멀리 떠올랐던 일상의 걱정들이 사라져갔다.

점심 시간이 다가와 배가 고팠다. 나는 바닷가 근처의 식당으로 들어갔다. 식당은 유리창으로 바다가 보여, 식사를 하면서도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주문한 해산물 요리가 내 앞에 나왔을 때 눈앞에 펼쳐진 신선한 해산물들이 눈과 입으로 행복한 만족을 나누고 있었다. 맛있는 음식과 함께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시간은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

식사를 마치고 다시 바다로 향했다. 이번에는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기로 했다. 마른 몸을 바다에 담그며 시원한 물에 휩싸이는 기분은 참으로 상쾌했다. 바다 속에서 수영하면서 몸과 마음의 무거움을 모두 떨쳐버렸다. 포근한 햇볕 아래서 수영을 하면서 행복감의 파도에 몸을 실리듯 내 몸도 행복에 휩싸였다.

저녁이 되니 점점 해가 떨어져갔다. 바다는 점차 어두워지면서 진정한 평화에 둘러싸여 있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내가 바닷가에 앉아 가만히 추억에 잠길 때, 한 무리의 갈매기들이 나의 곁으로 날아와 바닷가에 착륙했다. 이들은 서로를 향해 고개를 돌리며 속삭이듯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 모습이 마치 일상의 잡음을 벗어나 힐링을 찾아온 것 같았다.

늦은 저녁, 바다가 점차 어둡게 물들어가자 저는 행복한 하루가 다가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 잠에 들 준비를 해야 했다. 하지만 마음 한구석에는 다시 돌아올 날이 함께할 희망과 더불어 행복한 기억들이 그려져 있다. 오늘같은 힐링의 하루는 나에게 심신을 회복시키고 평화로운 삶을 즐길 수 있는 기력을 주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