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함께하는 명상의 시간

오늘은 일주일 중 가장 바쁜 날이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회의에 참석하고, 각종 업무를 처리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서 일만 하다 보니 몸도 피곤했다. 점심 시간에는 동료들과 함께 외식을 하며 휴식을 취했다. 오후에는 중요한 프로젝트의 마감 기한이 다가와서 모든 에너지를 집중해서 일했다. 하지만 마무리되지 않은 작업들이 너무 많이 쌓여서 일을 마치고 나니 더욱 피곤하고 지쳤다. 집에 도착해서는 씻고 푹 잠을 자야겠다는 생각에 도착했다. 정말 바빠도 뿌듯하고 성취감이 드는 하루였다. 이제 푹 자서 내일도 열심히 일할 준비를 해야겠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