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느 날과 다름없는, 그러나 소중한 하루

오늘은 여느 날과 다름없이 아침 일찍 일어났다. 일어나자마자 창밖을 보니 아름다운 해가 떠올랐다. 바람이 상쾌하게 부는 것을 느끼며, 이 날이 정말로 소중한 하루가 될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다.

일어나서 세수를 하고 아침 식사를 한 후에는 나에게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친구들과 함께 운동을 하기로 약속한 날이었다. 일주일에 한 번씩 모여서 다양한 운동을 즐기는 이 시간은 나에게 큰 힘이 된다. 그들과 함께 운동하면서 서로 격려하고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기 때문이다.

오늘은 운동 후에 함께 이색적인 카페에서 점심 식사를 하기로 했다. 평소에 가보지 않는 곳이었기 때문에 기대가 크게 되었다.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나에게 향기로운 커피의 향기가 코끝을 감돌았고, 그 곳의 분위기에 마음이 편안해졌다. 다양한 메뉴 중에 고민하다가 특별한 메뉴를 주문했다. 맛있는 식사와 함께 오랜만에 친구들과 얘기도 나눌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

점심 이후에는 새로운 도서관을 방문하려고 했다. 항상 가던 도서관도 좋지만, 한번쯤은 다른 분위기의 도서관을 경험해 보고자 했다. 책들의 향기와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여유를 느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도서관에 도착해서는 다양한 장르의 책들을 펼쳐보고, 마음에 드는 책을 골라 읽기 시작했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것 같아 마음이 무척이나 아쉬웠지만, 내일을 기약하며 일찍 도서관을 나와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 돌아와서는 늘 하던 일상적인 일들을 처리했다. 청소를 하고, 세탁을 했으며, 이제야 자유로운 시간을 만끽할 수 있게 되었다. 가족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며 가볍게 이야기도 나눌 수 있었다.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은 언제나 소중하고 따뜻한 시간이다.

오늘은 특별한 하루는 아니었다. 그저 소중한 하루일 뿐이었다. 일상적인 일들을 처리하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면서도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그런 날이었다. 간단한 일들이 모여 하루를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을 깨달은 하루였다.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다가오는 일들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일어날 일들에 또 다시 기대를 가지고 마음을 가다듬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